공지사항
게시판
공지사항 > 게시판
노인들은 새벽운동 조심해라 덧글 0 | 조회 1,372 | 2009-02-11 00:00:00
관리자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면서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일으키는 노인이 많아졌다.

피의 기본 성질 중 하나는 온도가 낮아지면 응고력(점도)이 높아진다는 것. 또 겨울이 되면 고혈압 환자가 아니라도 어느 정도 혈압이 상승하게 된다. 따라서 노화로 동맥경화가 진행돼 있는 노인들이 추위에 노출되면, 가늘어진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질 확률이 높다는 게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겨울철 노인들의 뇌졸중-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 전문의들은 다음 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첫째, 장시간 따뜻한 곳에 있다 갑자기 찬 곳에 나가지 말아야 한다. 따뜻한 곳에 있으면 혈관이 이완되는데,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면 수축 또는 경련을 일으키며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일으킨다. 따라서 추운날 아침엔 신문을 가지러 문 밖을 나설 때나 마당을 쓸 때도 옷을 두껍게 입어야 한다.

둘째, 새벽운동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겨울철 뇌졸중-심근경색의 가장 흔한 원인이 새벽운동이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들은 운동을 삼가야 하며, 운동을 하던 사람도 옷을 두껍게 입어야 한다.

셋째,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노인들은 맵고 짠 음식, 육류 섭취를 줄여야 한다.

넷째, 담배를 많이 피우는 노인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특히 담배를 피우며 술을 많이 마신 다음날 아침엔 심근경색 확률이 매우 높으니 가급적 외출을 피해야 한다.

다섯째, 손발 저림, 어지럼증, 복시(복시:물건이 둘로 보임), 신체 감각 이상, 구토 등 뇌졸중 ‘전조증상’이 있는 경우엔 즉시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아야 한다.

여섯째,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해야 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