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게시판
공지사항 > 게시판
운동이 노화를 늦춘다(하루에 반드시 30분) 덧글 0 | 조회 1,356 | 2009-02-02 00:00:00
신지연  


운동이 노화를 상당히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킹스 대학(KCL)의 유전역학자인 팀 스펙터 박사는 백인 쌍둥이 2천401쌍을 대상으로 생활습관을 조사하고 이들의 DNA샘플을 채취해 세포의 노화를 나타내는 텔로미어의 길이를 측정한 결과 일주일에 강도 높은 운동을 3시간 하는 사람이 15분 미만 운동하는 사람에 비해 생물학적 연령이 평균 9년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일주일에 보통 강도의 운동을 1.5시간씩 하는 사람은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노화를 4년 지연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체중, 흡연 등 노화와 관련된 다른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스펙터 박사는 밝혔다.

텔로미어란 염색체의 끝 부분으로 세포분열에 관여해 세포분열이 진행됨에 따라 그 길이가 줄어든다. 사람은 나이를 먹을수록 텔로미어의 길이가 연평균 21구조단위(structrual unit)씩 짧아진다. 따라서 텔로미어는 노화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스펙터 박사는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심장병, 당뇨병, 암 등 노화와 관련된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운동이 노화를 지연시키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세포를 손상시키고 죽이는 산화스트레스라는 자연적인 과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논문은 미국의 의학전문지 내과학 기록(Archive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런던.워싱턴 로이터.AFP=연합뉴스)


 


-하루에 30분씩 걷는 운동만으로도 근육의 85%이상을 쓴다고 ///


-열심히 운동하여 늙지말고 삽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